416 해외활동소식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416기억저장소
416기억저장소
 
  •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게시물이 없습니다.
416기억저장소 후원하기


MEMBER

회원로그인

회원정보

[ 416기억저장소 ] 회원로그인
  416 해외활동소식 목록

목록

  • Total 70 1 페이지
  • 70
    • 해회동포 릴레이단식기도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촉구 해외동포 릴레이 단식 1196일째] 아쉬움이 있지만 사회적 참사 진상조사 특별법 통과되어 기쁘고 감사한 마음으로 또 하루를 이어갑니다. 이제 진실 앞으로 한걸음 더 다가갑니다. 처음으로 국회 토론까지 지켜보았는데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의 발언에서 그들의 끝을 보았습니다. "의원님 여러분, 세월호 사고 원인을 아직도 모르십니까? 저한테 물어보십시오. 제가 가르쳐드리겠습니다."라고한 발언, 역사가 기억할 것입니다. (토론토, 오동성) [이 게시물은 416기억저장소님에 의해 2017-11-26 10:38:30 소통게시판에서 이동 됨]
  • 69
    • 4.16시민교육프로그램 5강

      단원고> 4.16기억전시관> 단원고 4.16기억교실 4주차 강좌 5강 : 기억과 순례의 길- 단원고 2학년7반 오영석아버님 오병환 사회적 참사 특별법이 오늘(24일) 가결되어 4.16시민교육 마지막 강좌를 가벼운 마음으로 잘 맞혔습니다 "http://416memory.org/data/editor/1711/0f6f22eb48f834b00ff619ab57c8cb60_1511659796_3231.png"> [이 게시물은 416기억저장소님에 의해 2017-11-26 10:33:32 소통게시판에서 이동 됨]
  • 68
    • 사회적 참사범 2기특조위법안통과

      세월호·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들 "사회적 참사법 통과 환영 원본보기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의한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안이 통과되자 방청 중인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가습기살균제 피해가족 등이 기쁨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17.11.24/뉴스1 © News 1 이동원 기자 "아직 해야 할 과제 많아, 법안 수정도 아쉬워" "진상규명을 위한 본무대 만들어졌다"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최동현 기자 = 세월호 참사와 가습기살균제 참사의 진상규명을 골자로 하는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
  • 67
    • 세월호참사진상규명

      [이 게시물은 416기억저장소님에 의해 2017-11-19 10:28:14 소통게시판에서 이동 됨]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촉구 해외동포 릴레이 단식 1188일째]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진실은 반드시 밝혀져야 합니다. (토론토, 박준) “남현철 학생, 박영인 학생, 양승진선생님, 권재근 님, 권혁규 군 이 다섯 사람을 영원히 잊지 말고 기억해 주십시오. “ 미수습자 가족들의 이 한 마디를 잊지 않겠습니다. 선체 조사위는 이후 선체 조사과정에서라도 이 분들이 발견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해 주기를 바랍니다. 특조위 2기 출범을 통한 철저한 진상규명이야말로 이 분들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위로해 드리는 길입니다. 다시 한 번 살아남은 자의 도리를 생각합니다. …
  • 66
    • 해외동포릴레이단식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촉구 해외동포 릴레이 단식 1189일째] 세월호가 우리 곁으로 돌아왔지만 여전히 다섯 분 미수습자들은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장례식을 치르는 모습을 안타깝게 보았습니다. 우리가 더욱 철저한 수색을 원했던 것은 엄마아빠가 영문도 모른 채 스러져 간 아이를 위해 할 수 있는 유일한 몸부림이기 때문이었습니다. 결국 1300여일이 지나 고인들의 유품을 관에 넣고 장례식을 치르면서 미수습자 가족들은 끝까지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밝혀줄 것을 부탁했습니다. 멀리서도 같은 마음으로 이렇게 함께합니다.(토론토, 정선자) [이 게시물은 416기억저장소님에 의해 2017-11-19 10:22:51 소통게시판에서 이동 됨]
  • 65
    • 시민교육프로그램

      3주차교육입니다 한분한분의 나의 4.16 이야기를 나누는 중인데. . 각자의 그날.. 2014.4.16의 마음을 표현하고 계십니다. 말씀을 들으니 그 마음들이 그대로 제 가슴속에 스며 듭니다 [이 게시물은 416기억저장소님에 의해 2017-11-19 10:15:48 소통게시판에서 이동 됨]
  • 64
    • 4.16해외연대

      [이 게시물은 416기억저장소님에 의해 2017-10-29 10:58:56 소통게시판에서 이동 됨]
  • 63
    •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촉구 인기글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촉구 해외동포 릴레이 단식 1152일째] 청와대의 긴급 발표가 있었습니다. 세월호 상황 보고 일지, 사후 조작 파일 발견 세월호 사고 조사중,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 불법 변경 이 두가지 사실이 드러나게 되었습니다 세월호의 상황보고 일지에서 조작된 시간, 최초보고시간이 ‘대통령이 최선을 다해 구해라’하고 지시했다던 10시 45분에 가까운 10시 30분이 아닌 9시 30분이란 사실은... 그동안 왜 해경이 도착하고도 그 많은 골든타임을 그저 사진찍고 누군가를 기다리는데 시간을 허비했는지... 그저 가만있어라는 방송을 흘리면서 대기하고 있었는지 이유를 설명해주는 증거였습니다. 바로 컨트롤 타워의 명령을 기다리느라 그 시간을 보냈던 거겠죠... 이…
  • 62
    • 피켓팅

      [이 게시물은 416기억저장소님에 의해 2017-10-15 11:14:17 소통게시판에서 이동 됨]
  • 61
    • 정원 박람회

      9월29일 다음주 금요일 부터 화랑유원지에서 열리는 경기 정원박람회가 준비 중에 있습니다.. 박람회이후 설차물은 그 자라에 영구 보존 하게됩니다. 정원박람회는 생명안전 공원아 생겨도 이렇게 예쁘게 될수 있다는 예를 보여주가 위해 행사 요청과 진행과정에서 추모분과에서 심혈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가능한 우라 아이들을 작가들의 상상략 속에서 많이 담아 달라고 참가 작가들과의 미팅에서 전달했고 원래 시민작가 20명으로 하려던 것을 10개는 단원고 아이들 10개반으로 하기로 한것입니다.. 물론 각반 스스로 정원을 꾸며야하나 활동 잘 안하는반 아아들이 걱정되어 반별로 작가분들도 요청해서 전문가 자원봉사로 각 반에 배정 된것입니다. 어…
  • 60
    • 화랑유원지에서의행사

      세월호를 알리고자 화랑유원지 에서 열리는 3가지 대규모 행사입니다 . 침여준미에 정신없이바쁘신 416공방 과 대기실 가족들께 머리숙여 감사드림니다.. 많운 홍보와 참여부탁드임니다~~ 1. 경기정원박람회 9월29일~ 10월1일. 2.마을 박람회.10월18일.~20일 3.엄마랑함께하장 10월21.~22일 [이 게시물은 416기억저장소님에 의해 2017-09-24 13:26:14 소통게시판에서 이동 됨]
  • 59
    • 3.5 문화제

      [이 게시물은 416기억저장소님에 의해 2017-09-24 13:14:32 소통게시판에서 이동 됨]
  • 58
  • 57
    • 세월호 침몰했던곳에서 유해발견 인기글

      는 추가수색을 요구해왔습니다. 결국 지난주부터 침몰해저면 수색을 재개했습니다. 그리고 단 몇일만에 4점의 유해를 찾았습니다... 세월호를 인양하면서 반잠수식 선박에 싣기위해 이동했던 3km 항해경로 해역도 수색해야 한다는 요구는 여전히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 게시물은 416기억저장소님에 의해 2017-08-21 12:39:43 소통게시판에서 이동 됨]
  • 56
    • 세월호의 진실를 찾아서 인기글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지 3년이나 지났다니 놀라는 사람이 있습니다. 진상규명을 위한 집회를 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묻습니다. 무엇을 할 수 있느냐고.. 물론 이렇게 한끼 단식을 하고, 매월 진상규명을 위한 집회를 하는 것이 세상을 바꿀 수 없다는 것을.. 이미 겪어보았기에 잘 압니다. 하지만.. 이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내가 내 아이들을 매일 바라보며 웃음짓는 것 조차도 하늘에 부끄러움이 되기에.. 내가 누리는 이 모든 평안의 것들이 부끄러움이 되기에.. 진실을 외면하면서 살기에는 내 가슴속 통증이 너무 크기에.. 그리고 이렇게 한 걸음, 한 걸음, 매일 걸어가다보면, 언젠가는 진실이 우리 앞에 다가올 것임을 믿기에.. 오늘도 함께합니다. [이 게시물은 416기억저장소님에 의해 2017-…
게시물 검색


582
595
1,671
413,959
416기억저장소
Copyright 2015 © 416memory.org. All rights reserved.
416기억저장소 홈페이지는 <기억0416캠페인>을 통해 지원 받았습니다.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