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봉석 학생 아버지께서 조봉석 학생의 기억시를 낭독해 주셨습니다. > 영상갤러리

본문 바로가기
 

416기억저장소
416기억저장소
 
  •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게시물이 없습니다.
416기억저장소 후원하기

icon 기억자료실

MEMBER

회원로그인

회원정보

[ 416기억저장소 ] 회원로그인
  영상갤러리 목록

조봉석 학생 아버지께서 조봉석 학생의 기억시를 낭독해 주셨습니다.

페이지 정보

416기억저장소 작성일17-02-10 17:37 조회353회 댓글0건

본문

생일축하 벚꽃은 올해도 여전히

- 2학년 8반 조봉석

유난히 의좋은 태권보이 형제
일곱 살 위 형은 우산, 
그 그늘 아래 봉석은 마냥 귀여운 막내였지요.
의젓한 태권보이에 단원고 장동건으로 유명했던 소년에게도
귀여운 비밀이 있었어요.
다섯 살까지 엄마 젖 먹었다며 친구들이 놀리면
쑥스러워 하면서도 ‘엄마가 1번’이라며 어리광 피우던 다 큰 아이

수학여행 열흘 전 소년의 생일 4월 5일
이 화사한 봄날, 카드까지 내주며 생일잔치 열어주신 부모님
소년은 봄꽃처럼 행복했어요.
친구들과 고기뷔페, 노래방, 새로 생긴 여자친구까지 함께였죠.
세상 다 가진 듯 좋았던 그날,
열흘 뒤의 비극은 아무도 몰랐던 날,
벚꽃이 무더기로 소년의 생일을 축하했고
내 생일 축하하러 벚꽃이 핀다며 소년은 마냥 으쓱했지요.
노래방 실력 보고 경찰대 대신 가수 되라며 부축이던 친구들은
제주도 수학여행에서 소년의 데뷔무대 기약하였고
벚꽃무더기 그 약속 지켜보고 있었지요.

형이 사준 새 옷, 새 운동화로 멋 내고 떠났던 수학여행,
돌아오지 못하는 소년을 기다리며
벚꽃은 두 번 더 피었다 졌어요.
하늘나라 생일도 똑같은 날일까, 벚꽃은 생각하다 
앞으로의 생일에도 해마다 피어나기로 하였어요.
벚꽃 아래서 소년이 너무도 행복해 했으니까요.

作. 임정아 시인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469
619
1,671
311,773
416기억저장소
Copyright 2015 © 416memory.org. All rights reserved.
416기억저장소 홈페이지는 <기억0416캠페인>을 통해 지원 받았습니다.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