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 416 해외활동소식

본문 바로가기
 

416기억저장소
416기억저장소
 
  •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게시물이 없습니다.
416기억저장소 후원하기


MEMBER

회원로그인

회원정보

[ 416기억저장소 ] 회원로그인
  416 해외활동소식 목록

온라인전시 : [ 성명 ]
제목 설명
성명


      

                                   
[성명]
무슨 여야정 협의체, 개헌 운운인가
야당은 <즉각 퇴진>에 복무하라

오늘, 더민주, 국민의당이 새누리당과 여야정 협의체를 구성하는 것으로 합의했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이들은 개헌특위를 신설한다는 사항도 합의했다고 한다.

여야당 모두 박근혜 탄핵소추안이 가결됐다고 해서 모든 일이 다 끝난 마냥 안하무인이다. 지난 50여 일 간 길거리에 모인 600만 명의 민중이 요구한 것은 탄핵이 아니었다. 우리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단호하게 “박근혜 정권 즉각 퇴진”을 외치고 있다. 민중들은 국회에 향후 정국을 이끌어 갈 권한을 위임한 적도 없다. 지금 야당이 새누리당과 손을 잡으며 정치적 이해득실에만 골몰하는 것은 민중의 분노를 깡그리 무시하는 행태이다.

새누리당은 핵심 부역 세력으로 박근혜 정권과 함께 소멸되어야할 집단일 뿐이다. 특히, 황교안은 각종 공안사건을 기획했던 사람이자, 정윤회 국정농단 사건을 은폐했던 장본인이다. 새누리당와 협의체를 구성하고 황교안을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인정하겠다는 야당들은 대체 국민의 뜻을 어떻게 이해하고 있는 것인가?

더군다나, 여야당이 개헌이라는 뜬금없고 얼토당토않은 논의를 시작하겠다는 말에 분노를 멈출 수 없다. 이들이 원하는 개헌의 내용은 자기들의 권력 나눠먹기에 유리한 정치일정에 대한 것뿐이다. 지금 민중들은 이번 사태에서 드러난 대한민국의 온갖 적폐를 청산하고,평등하고 평화롭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건설하기 위해 나서겠다고 외치고 있다.

더민주, 국민의당이 거리 민심을 배반하고 새누리당-황교안 총리와 손을 잡겠다면 우리는 이들을 상대로 투쟁에 나설 것이다. 더 이상 경고는 없다. 민중들의 요구는 <박근혜 정권 즉각 퇴진>이다. 이를 외면하는 정치세력은 박근혜와 함께 퇴진당할 것이다. <끝>

2016.12.12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북지역
[이 게시물은 416기억저장소님에 의해 2016-12-12 20:28:38 소통게시판에서 이동 됨]


목록보기


573
632
1,671
379,912
416기억저장소
Copyright 2015 © 416memory.org. All rights reserved.
416기억저장소 홈페이지는 <기억0416캠페인>을 통해 지원 받았습니다.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